이번에는 대장암의 초기 증상을 살펴보겠습니다. 대장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암 중 하나로 한국의 대장암 발병률은 세계 1위에 올랐을 정도입니다. 대장암은 식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 질병으로, 최근 급격히 서구화된 식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대장암의 가장 큰 원인은 육류를 중심으로 한 식습관인데, 쌀 소비가 줄고 삼겹살, 곱창 등 육류 소비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대장암 발병률 전망이 그리 밝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대장암 초기증상은 무엇인가?

대장암 초기증상 - 1. 소화불량

평소 음식을 먹어도 소화가 안 되고 통증과 고통을 느낀다면 대장암을 의심해야 합니다. 게다가 밥을 먹지 않아도 배에 가스가 느껴지고, 밥을 먹고 나면 한동안 소화가 안 되거나 입맛이 떨어지며, 충분히 잤는데도 심한 피로감을 느낌이 든다면 세밀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대장암 초기증상 - 2. 배변 색상의 변화

대장에서 암세포가 성장하면 점막이 약해지고 대장의 이동과 연동 주기에 변화가 생깁니다. 대장벽이 약해지기 때문에 약한 자극에도 쉽게 찢어져 쉽게 손상될 수 있습니다. 이때 생성된 혈액은 대변과 섞일 수 있으며 검붉은색이나 피묻은 대변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대장암 초기증상 - 3. 방귀 횟수가 늘어난다.

방귀는 단순한 가스배출이 아니라 몸의 변화를 나타내는 신호일 수도 있고, 대장의 건강상태를 점검하는데 중요한 요인중 하나입니다. 방귀 냄새가 고약하고 횟수가 많아지면 반드시 대장이 건강한지 확인해야 합니다.

대장암 초기증상 - 4. 설사

대장은 배변에 관여하는 매우 중요한 기관입니다. 직장암이 생기면 변비가 강하게 느껴지고 설사증상이 흔하게 나타납니다. 찬 음식을 먹지 않았거나, 평소 설사를 하는편이 아닌데도 오랜기간 설사를 했다면 대장의 건강을 체크해야 합니다.

대장암 초기증상 - 5. 체중의 변화

대장암이 발병하면 에너지 흡수율이 낮아지고, 몸 전체로 퍼져야 할 에너지가 부족해집니다. 이로 인해 활동적으로 움직이지 않더라도 살이 빠질 수 있습니다.

대장암 초기증상 - 6. 복통, 어지럼증

대장암의 초기 증상은 하복부의 통증과 빈혈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흔히 발견되기 때문에 대수롭지않게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 몸은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을 때 예상보다 나타나는 증상이 덜 뚜렷하기 떄문에 왜 평소에는 볼 수 없었던 증상이 나타나는지 생각 해봐야 합니다.



지금까지 대장암의 초기 증상을 자세히 살펴보았습니다. 대부분의 증상은 치질이나 과민성 장 증후군과 비슷한 양상을 띕니다. 하지만 약을 복용함에도 증상이 좋아지지않거나, 반복적으로 증상이 나타난다면, 병원에 가보는 것이 좋습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32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좋은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배변 활동이 원활하지 않으면 식이 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식이섬유는 소화되지 않은 상태에서 장에 도달하는데, 그 과정에서 유익균과 미생물의 성장에 필요한 물질이 됩니다. 또한 장 운동을 촉진하고 인체의 면역력을 강화시켜 장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