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의 초기 증상을 살펴보겠습니다. 췌장은 인슐린을 분비하는 기관으로 췌장에 문제가 생기면 당뇨병을 일으킨 다음 여러 가지 합병증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췌장암의 생존률은 다른 암보다 현저하게 낮아서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암 중 하나입니다. 국립암정보원 자료에 따르면 췌장암 환자의 수가 2010년 7285명에서 2016년 1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는 40%나 늘어난 수치입니다. 췌장암은 보통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고 일정량의 질병이 진행된 후에 통증이 생기기 때문에 3~4단계에서 발견됩니다. 아래 정보를 확인하고 증상이 있으면 가까운 병원에 확인해 보시기바랍니다.


췌장암 초기증상은?

췌장암 초기증상 첫번째 - 설사, 변비 

설사, 변비가 오랜 기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췌장암의 경우 하루 종일 설사와 변비가 반복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대변을 보면, 악취가 나고, 걸상 주위에 기름기 많은 얼룩이 있고, 회색빛이 도는 흰색이 있으면 췌장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췌장암 초기증상 두번째 - 황달

황달이란 눈, 얼굴, 손발이 노란색으로 변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췌장의 종양은 십이지장으로 이어지는 담관의 일부를 막고 담즙의 흐름을 차단합니다. 이 외에도 소변이 갈색으로 변하고 피부가 가려울 수 있습니다.

췌장암 초기증상 세번째 - 당뇨병

췌장은 앞서 언급했듯이 인슐린 분비기관입니다. 인슐린은 당뇨병과 깊은 연관이 있는 요소로 인슐린이 정상적으로 분비되지 않으면 당뇨병이 생길 수 있습니다. 황달, 복통과 함께 당뇨병 증상이 있으면 췌장을 체크해야 합니다. 전에 당뇨병을 앓지 않고 갑자기 나타나거나 증상이 갑자기 악화되면 의사에게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췌장암 초기증상 네번째 - 체중감소

체중감소는 췌장암의 가장 흔한 초기 증상 중 하나입니다. 췌장암이 발병하면 체중이 급격히 줄고 음식도 잘 소화되지 않습니다. 암세포에서 나오는 많은 독소가 체중을 빨리 감량시킬 수 있으니, 비슷한 경험이 있는지 꼭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췌장암 초기증상 다섯번째 - 복부통증

복부통증은 췌장암 환자의 약 90%에서 나타나는 초기 증상입니다. 그러나 암이 아니더라도 나쁜 음식이나 배탈이 났을 때 경험할 수 있기 때문에 자칫 오해할 수 있습니다. 췌장의 머리부근에 암이 생기면 복부와 명치 근처에 통증이 올 수 있다.

췌장암 초기증상 여섯번째 - 소화불량

십이지장으로 가는 통로에 췌장이 있습니다. 췌장에서 종양이 자라면서 십이지장으로 가는 소화액이 줄어 지방소화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이것은 복부팽만감, 구토, 메스꺼움, 속쓰림과 같은 소화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

다른 증상으로는 우울증, 불안, 현기증, 근육 경련 등이 있습니다. 췌장의 머리에 있는 암세포는 통증을 유발하는데, 이것은 초기에 발견하기 쉽습니다. 가족 중에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면 2년마다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