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은 침묵의 장기라고 불립니다. 때문에 초반 자각 증상이 없어 발견하는 것이 매우 어렵다고 알려져있습니다. 그만큼 발견이 지연되기 때문에 생존율 또한 매우 낮습니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건강 검사를 하여 미리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습니다. 만약 술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간 건강을 염려될 수 있을텐데요. 오늘은 간암 초기증상에는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간암 초기증상

간암 초기증상 1. 소화불량

간의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가 담즙의 분비입니다. 담즙은 간에서 분비된 후 담낭에 저장되었다가 지방을 분해하거나, 지용성 비타민을 흡수할 때 십이지장으로 방출됩니다. 



하지만 간암으로 인해 간 기능이 약화되어 적절하게 맡은바 기능을 하지 못한다면, 신진대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간암 환자들이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이유 중 하나죠. 만약 소화불량 이 외에도 이유 없이 설사와 변비 같은 증상 반복해서 한다면, 의심해 봐야 한다.

간암 초기증상 2. 전신피로

간암에 걸리면 간기능이 제대로 되지 않고 대체로 허약해집니다. 이로 인해 황달, 민상 피로,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일으키게 됩니다.?이러한 여러 가지 증상이 중복되어 발견될 경우 이미 진통이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만성 간염과 간경변 병력이 있다면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간암 초기증상 3. 황달 현상

황달은 눈, 손, 발이 노랗게 변하는것을 나타냅니다. 이것은 빌리루빈이라는 색소가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고 내부에 지속적으로 축적되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빌리루빈은 담즙을 통해 분비되지만 간기능이 약화되면 답즙의 분비가 줄어들면서 쉽게 기능하지 못하고, 이로 인해 배출에 영향을 미쳐 황달을 일으킵니다.


간암 초기증상 4. 체중감소

체중감소는 간암 초기 증상 중 가장 두드러집니다. 살을 빼기 위해 메뉴나 식단을 조정하지 않아도 짧은 시간 안에 빠르게 살이 빠진다면 간 건강에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간의 주 기능은 소화기능인데, 이게 제대로 되지 않으면 식욕부진까지 초래될 수 있습니다.

간암 초기증상 5. 혹

간암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상복부에 딱딱한 혹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암세포의 크기가 커짐에 따라 외부에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암세포의 크기가 점차 커짐에 따라 정상일 때에 비해 거의 2~3배 정도 커지고 변화가 뚜렷하게 나타납니다.

간암 초기증상 6. 어깨 통증

간의 크기가 커지면 횡경막신경을 자극하여 오른쪽 어깨 근처에 통증이 올 수 있습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


지금까지 간암의 초기 증상을 조사해 보았습니다. 대부분의 암은 간염, 간경변 등 만성 간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조기에 진단할수록 완치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정기적인 테스트와 일상적인 건강 관리가 중요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