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박리란?

망막박리란 굉장히 흔한 질병으로 매년 1만 명에 한명 꼴로 발생합니다. 망막박리는 젊은 사람보다는 주로 중년 이후에 발생하지만, 모든 연령에서 발생하기도 하는 심각한 안과 질환입니다. 이는 망막이 안구 내벽으로부터 떨어져 들뜨는 병적 상태를 뜻합니다. 망막이 들뜨게 되면 영양 공급이 불가피하여 시세포의 기능이 점점 떨어지고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영구적인 망막위축이 발생하여 실명까지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 망막유리체 수술이 필요합니다. 

망막박리 원인

  • 망막박리는 거의 망막열공에 의해 발생하며, 망막열공의 숫자는 한개 혹은 여러 개일 수 있습니다. 유리체는 눈의 내부를 채우고 있으며 끈적 끈적하고 망막과 밀착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밀착되어 있는 유리체가 고도 근시 혹은 노화 과정으로 인하여 액화되고 들떠 망막과 떨어지는데, 이때 유리체가 망막을 당겨 망막에 구멍이 생기거나 찢어지게 됩니다. 

  • 손상 된 부분에 액체가 유입되어 망막이 떨어지면 이를 '열공 망막박리'라고 하고, 가장 흔한 형태입니다. 이밖에 견인막이 수축하여 망막이 떨어지는 견인망막박리, 망막과 맥락막의 염증으로 삼출물이 만들어져 망막이 떨어지는 삼출망막박리 등도 있습니다. 다른 원인으로는 망막 이상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 근시가 심한 사람, 눈 수술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 잘 발생하며, 눈에 큰 충격을 받거나 안구의 외상이 있을때도 일어나기 쉽습니다. 

망막박리 증상?

망막박리 증상으로는 시력장애가 생기기 이전 비문증, 광시증, 시야장애 등이 생길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증상을 거의 느끼지 못하고 안과 검사에서 발견되기도 합니다. 이런 사례는 중심 망막이 잘 유착되어 있고 주변부부터 천천히 망막박리가 지속되기 때문입니다. 


망막박리 증상의 진단?

진단으로는 정밀 산동 안저 검사로 거의 진단하며, 초음파검사, 망막기능검사, 안저촬영 검사 등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특히 백내장 등이 있는 경우에 보조적 기능 검사가 필요합니다. 

012345

망막박리 치료법

열공망막박리의 경우 초기, 일부에 제한된 경우를 제외하고는 수술을 필요로 합니다. 특히 중심망막이 유착되어 중심 시력이 유지되어 있는 경우는 최대한 빠른 수술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만성적인 망막박리는 수술을 한다해도 기능을 회복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안구 유지 목적에 제한되는 수도 있습니다. 또한 박리된 기간이 길다면 수술 후에 재유착 성공율도 떨어지고, 시력 회복에도 어려움이 있습니다. 따라서 수술 전에는 망막박리의 범위가 더 커지지 않도록 안정시키고, 독서 혹은 근거리 작업도 하지 않아야 합니다. 만약 당뇨 등의 원인에 의한 견인 망막박리는 유리체절제술로 유리체와 섬유조직을 없애고 망막을 유착시키며, 삼출망막박리는 약물 치료 혹은 수술을 시행합니다. 


눈은 우리가 살아가는데 매우 중요한 기관입니다. 따라서 망막박리 증상에 걸리지 않도록 잘 관리해야 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