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문근육종이란 무엇인가?>

횡문근육종이란 우리 몸의 연조직에서 발생하는 미분화 종양으로 주로 중배엽 시원의 근모세포에서 기원한 종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소아청소년기의 연부 조직 육종 중에서 가장 흔히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소아청소년에서 발생하는 전체 연부조직 육종의 60~70% 가량을 차지합니다. 주로 5세~9세의 소아기와 15세~20세의 청소년기에 호발합니다. 횡문근육종은 현미경적 모양에 따라서 조직학적으로 배아형과 포상형으로 나눌 수 있으며 그 형태는 여러 가지의 아형으로 나뉘어 집니다.


횡문근육종은 신체 어디에서든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어린 연령에서는 주로 두경부나 여성 비뇨생식기에서 호발하지만 청소년기 연령에서는 주로 팔과 다리, 몸통, 남성 비뇨생식계에서 호발합니다. 진단 당시 주변 림프절 침범이 흔히 동반됩니다.

<횡문근육종 증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소아암은 성인암과 달리 인종과 국가에 관계없이 일정한 비율, 10만 명 당 10~15명 정도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는 담배, 식습관이나 환경적 요소에 영향을 받는 대부분의 성인암과는 달리 유전자에 일정 비율로 이상이 생겨서 암이 발생하게 됩니다. 소아암은 각 가족의 책임이 아니며, 마찬가지로 소아암의 치료 역시 사회적인 문제로 바라보고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횡문근육종 증상의 발현은?>

몸통이나 사지에 발병하였을 때에는 종괴가 만져지는 경우가 흔하며 두경부와 안면부에 발생한 것은 코막힘, 시력 변화, 두통, 안면신경 마비, 통증을 동반한 얼굴 비대칭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고, 귓속의 통증이나 분비물, 청력 저하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횡문근육종은 비뇨생식기에도 흔히 생겨서 혈뇨나 배뇨 곤란, 배뇨 시의 통증, 잦은 요도염 및 방광염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병이 진행된 여성의 경우에는 종괴가 질 밖으로 흘러나오기도 합니다. 사춘기 이후의 환자가 전립선 비대에 의한 배뇨 곤란으로 치료받다가 그 증상이 전립선의 횡문근육종이 원인이라는 것이 나중에 확인되는 수도 있습니다. 또한 뇌와 밀접하게 가까운 위치의, 소위 ‘뇌막인접부(비인두, 부비동, 비강, 중이 등의 부위)’에 횡문근육종이 발생하고 이것이 중추신경계에 침범한 경우 중추신경계 증상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횡문근육종 증상의 진단은?>

횡문근육종은 조직학적 진단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원발 부위의 생검 혹은 수술적 절제술을 통해 얻어진 종양 조직을 현미경으로 확인하여 진단을 하게 됩니다. 횡문근육종의 발생 부위에 따라 필요한 경우에는 뇌척수액 검사와 기타 기본 혈액 검사 등도 함께 시행해야 합니다. 현재 혈액검사 등으로 횡문근육종의 진단을 내릴 수 있는 방법은 없으며 횡문근육종의 진단이나 재발 판정에 유용한 종양 표지자도 발견된 것은 없습니다.


<횡문근육종 증상에 대한 치료법은?>

횡문근육종의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종양의 완전 절제 여부와 진단 시 원격 전이 여부입니다. 조직학적 분류에 따라 예후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치료는 수술이나 항암화학요법, 방사선 치료 등을 적절히 병합하여 사용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