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막하출혈 이란 무엇인가?>

지주막하출열이란 뇌의 지주막 아래 공간에 뇌출혈이 일어나는 질환을 말합니다. 사람의 뇌 실질을 감싸고 있는 뇌막은 경막, 지주막, 연막의 3종으로 구분되는데, 이 중 중간에 있는 막이 마치 거미줄 모양과 같다고 해서 지주막 또는 거미막이라 하고, 가장 안쪽에 있는 연막과의 사이에 있는 공간이 지주막하 공간입니다. 


이 지주막하 공간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뇌의 혈액을 공급하는 대부분의 큰 혈관이 지나다니는 통로인 동시에 뇌척수액이 교통하는 공간인데요. 뇌혈관에서 출혈이 생기면 가장 먼저 지주막하 공간에 스며들게 되는데 이렇게 어떤 원인에 의해 지주막하 공간에 출혈이 일어나는 질환을 뇌 지주막하출혈이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뇌동맥류 파열과 같은 심각한 원인이 있을 수 있고, 이 외에도 뇌혈관의 기형이나 외상 등에 의해서 지주막하 공간에 출혈이 발생하는 모든 경우를 말합니다. 

<지주막하출혈 증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지주막하 출혈의 원인은 뇌동맥류의 파열에 의한 것이 전체의 65%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습니다. 지주막하 출혈은 크게 자발성 출혈과 외상성 출혈로 나눌 수 있습니다. 자발성 출혈은 나이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며, 뇌혈관에 꽈리 모양의 주머니를 형성하는 선천적인 뇌동맥류나 기타 뇌혈관 기형이 있다가 우연한 기회에 터져 뇌출혈을 일으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뇌동맥류의 파열, 뇌동정맥 기형의 출혈, 추골 동맥의 박리, 뇌혈관염, 혈액응고 이상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이 중에서 뇌동맥류 파열에 의한 지주막하 출혈이 80%로서 지주막하 출혈이 있을 때 가장 먼저 의심하게 됩니다.


뇌동맥류의 원인 및 병태 생리는 아직 확실하게 알려진 것이 없습니다. 선천성 뇌혈관 벽의 이상, 동맥경화, 고혈압, 심방의 점액종(양성종양)에 의해 혈관이 막히는 색전, 균사체에 의한 혈관염, 외상 등이 원인으로 꼽히는데요. 대개 연령이 높은 환자의 경우는 동맥경화나 고혈압과 같은 원인에 의한 것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뇌동맥류가 흔히 발생하는 위치는 전교통 동맥, 후교통 동맥, 중대뇌 동맥 분지 부위이며, 그 외에도 다양한 위치에 이런 뇌동맥류가 발생하게 됩니다.


<지주막하출혈 증상의 발현은?> 

  • 갑작스러운 심한 두통, 심한 구역질과 구토 등의 의식이 있는 경우에서부터 실신이나 의식이 소실되는 경우까지 그 증상이 다양하나 특히 매우 심하고 갑작스러운 두통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 밖에 목덜미의 뻣뻣함, 어지러움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크기가 작은 지주막하 출혈을 갖고 있는 경우 치료받지 않았다면 며칠 후 다시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손상받은 뇌의 부위에 따라 특정 신체 부위의 마비나 무감각, 말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안구의 운동이나 동공의 움직임을 지배하는 동안 신경의 마비에 의해 윗 눈꺼풀이 늘어지는 현상이나 사물이 이중으로 보이는 현상, 빛을 싫어하게 되는 광선 공포증이 생기는 등 전형적인 수막 자극 증상이 나타나며, 경련과 같은 발작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 때로는 의식장애가 심하고, 혼수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한 채 사망하는 경우도 있는데, 대체적으로 뇌동맥류 파열 후 3분의 1의 환자가 그 자리에서 즉사하고, 그 외 3분의 1은 병원에 이송 도중 또는 병원에서 사망하게 되며, 나머지 환자만이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주막하출혈 증상의 진단은?>

환자가 갑자기 두통이나 구토와 함께 의식저하 등의 신경학적 장애가 보일 때는 곧바로 뇌 전산화 단층촬영이나 뇌 자기공명영상과 같은 검사를 통하여 뇌출혈의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지주막하 출혈의 진단은 뇌 전산화 단층촬영(CT) MRI와 같은 영상검사로 하게 되는데요. 보통 출혈 후 48시간이 지나지 않은 경우 95% 이상에서 진단이 가능하나, 뇌 전산화 단층촬영으로 진단이 애매하거나, 강하게 의심이 되는데 출혈이 관찰되지 않는 경우에는 요추 천자를 통해 척수액 검사라고도 불리는 요추 천자 검사를 진행합니다. 등에 바늘을 삽입하여 뇌척수액을 추출하여 혈액이 함유되어 있는지 확인하여 뇌척수액에서 출혈 여부를 관찰하여 진단하게 됩니다. 일단 지주막하 출혈이 진단된 후에는 원인이 무엇인지를 따져야 하며, 이 경우 가장 많은 원인인 뇌동맥류 파열을 감별하기 위해 추가로 뇌혈관 조영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지주막하출혈 증상에 대한 치료법은?> 

먼저 응급처치로 뇌 주위의 압력을 낮추기 위해 만니톨이라는 약을 사용합니다. 필요하다면, 두개골에 구멍을 내어 혈액을 배액할 수도 있습니다. 지주막하출혈은 혈액 속의 전해질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으므로 체내 전해질 수치를 정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약물이나 정맥주사를 투여합니다.


동맥류 파열에 의한 지주막하 출혈의 경우 재출혈 방지를 위한 여러 치료 방법 중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개두술을 하여 동맥류 경부를 동맥류 클립으로 묶는 수술적 클립 결찰술과 혈관내로 미세도관을 넣어 뇌동맥류 내에 백금 코일을 채워 넣음으로써, 정상적인 혈류를 유지하되 동맥류로 혈류가 공급되지 않게 체순환계로부터 완전히 분리시키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서는 경부 직접 결찰이 곤란한 경우가 있으며, 이러한 경우 포착, 근위동맥 결찰, 포장, 우회술 등이 실시됩니다. 동맥류 파열에 의한 지주막하 출혈이 아니라면 그 발병 원인에 따라 보존적 치료 및 수술적 치료가 결정된다.


<지주막하출혈 증상에 따른 합병증은?> 

재출혈, 뇌혈관 연축, 수두증 등의 대표적인 3대 합병증입니다. 이로 인하여 약 절반 정도의 환자에서 신경학적 후유증이 남으며, 약 3분의 1 정도에서 출혈 이전과 같은 정도의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뇌동맥류에 의한 재출혈의 빈도는 발병 1일째 4% 정도이며, 그 이후로 조금씩 증가하여 결국 6개월 내에 절반의 환자가 재출혈을 경험하게 되는데, 재출혈의 위험은 출혈 후 첫 6시간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